each and every,

'라면'에 해당되는 글 1건

  1. 자연은 맛있다, '육개장 칼국수' (3)

자연은 맛있다, '육개장 칼국수'

맛있는 것

사실 나는 라면을 잘 먹지 않는다.
짜기도 하고, 무엇보다 라면을 먹은 후의 설거지가 다른 음식에 비해 더 귀찮기 때문이다.(싱크대 배수구에서 냄새가 올라온다..)
하지만 몇 개월 전 장안의 화제 였던 ​​진짬뽕을 한번 먹어보고, 의외로 만족스러워서 한 달에 한 번 정도는 먹게 되었다. 특히 진짬뽕은 알배기 배추를 좀 썰어넣으면 진짜 그럴듯한 짬뽕이 된다!

그래서 이번엔, 큰 맘먹고 새로운 라면에 도전해 보기로 했다.
바로 풀무원에서 나온 ​​'육개장 칼국수'
​​'자연은 맛있다'시리즈란다.
자연은 맛있다 시리즈라면... 꽃게짬뽕이 생각나는데...
나의 물 조절 실패+특유의 싱거운(담백한,깔끔한)맛으로 별로 좋지 않은 기억이 있다 -_-
약간 걱정되지만, 이번에는 물을 넣으라는 만큼만 넣기로 하고.



​​봉지샷/성분표


친절하게도 국물을 마실때의 나트륨 섭취량에 대해서도 안내하고 있다.

​​​


​​구성은​ 이렇게


풀무원 계열 라면의 특징이 바로 면!!
튀기지 않고 말린 면이다 보니 싫어하는 사람은 라면같지 않다고 하지만, 나는 뒷맛이 깔끔해서 선호하는 편이다.



물이 끓기 시작하면 면을 넣고 스프를 풀고~
냉장고에 있던 파와 배추를 넣고 끓인다.



​​완성~



맛을 보니 역시!!!!
​물을 정량대로 넣었는데도 좀 싱겁다.
하지만 ​
맛있다.
우리가 흔히 먹는 '라면'이라기보다 일본식 라멘 같이...
​요리에 가까운 느낌?
맵거나 짜지 않아 오히려 국물을 부담없이 먹을 수 있다.

야식으로 먹기엔 오히려 요런 담백함이 괜춘할 듯~!

하지만 생각보다 육개장의 얼큰한 맛은 안난다.
멸치육수라도 내서 끓여야했을까?
시험 삼아 집에 있던 조미료를 약간 넣어봤더니,
국물에서 감칠맛이 난다! 오오~ (^ν^)

찾아보니 미원을 넣으면 훨씬 맛있다는 후기가 많은 걸로 봐서, 취향에 맞게 간을 더 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.
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
신고
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
Creative Commons License

티스토리 툴바